블로그 이미지
해피나눔
4차 산업혁명의 5가지 축, 한국의 디지털(소프트웨어)위기 등을 강의와 칼럼으로 전파합니다. Smart Work(디지털 생산성 도구)로 개인과 조직의 경쟁력을 높이자고 설파합니다.김일 4차혁명트렌드랩 소장 <강의 문의>010-5285-9006
Print Friendly and PDF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2011.07.08 18:40 나눔 기부


대한민국은 어린이 날, 우리들 세상 이란 노래 속 한 구절이 당연한 듯 불러지지만, 캄보디아의 어린이날에는 돈을 벌기 위해 일하러 나가는 것이 당연한 아이들이 있다. 
캄보디아의 국제 어린이 날을 기념해 7 5일 위스타트 캄보디아 센터(We Start-Pathways Center)에서 아동권리 행사 및 3개의 신규 공부방 개소식이 열렸다. 

캄보디아에서 가장 낙후된 농촌인 타케오(Takeo)에는 한국의 위스타트 운동본부가 2010년 해외에 만든 1호 센터가 있다. 

 
캄보디아 위스타트(We Start)센터의 어린이들이 공부방에서 배운 크마에 노래를 부르고 있다.

행사가 열린 살렁(Sanlung)회관은 아침부터 북적였다.아이들이 그린 미래의 꿈
그림과 지난
 
1년간 센터에서의 활동사진들이 눈길을 끌었다.

예전에 다양한 색의 크레파스가 없었던 타케오 지역에 위스타트 센터가 들어오면서 아이들의 그림이 변하기 시작했다. 생계 때문에 미래가 없었던 아이들, 한 가지 색으로 사실적인 그림만 그렸던 아이들이 상상력이 가미된 자신의 미래와 꿈을 그리기 시작했다 김성희 위스타트 캄보디아 센터장 (25)의 얘기다.

위스타트 캄보디아 어린이들이 자신의 미래와 꿈을 표현한 그림을 마을 회관에 전시했다.

고맙다는 말 밖에는...”.
위스타트 센터를 통해 돌아오는 새 학기에 장애아동을 위한 학교에 입학하게 된
쏘쓰레이넛의 엄마 심
(Sim)씨는 고맙다는 인사만 몇 번을 했다. 
센터를 이용하는 
말로(Sang Maroath,10) "공부방에서 더 오래 공부하고 싶다. 
열심히 공부해서 꼭 의사가 되겠다고 했다.

아동 권리문을 힘차게 낭독한 뒤 가장 열광적인 시간이 펼쳐졌다
. 공부방을 통해 배우게 된 캄보디아 노래와 영어 알파벳송이 크게 울려 퍼졌다. 
이후 뜨롤라치 마을 아이들이 직접 내용까지 짜낸 연극이 공연됐다. 열심히 공부한 아이들과 그렇지 않은 아이들이 이후 서로 다른 모습들을 보며 함께 열심히 공부하며 즐겁게 지낸다는 간단한 내용임에도 아이들 모두 배꼽을 잡고 웃었다.

아이가 다시 학교에 다닐 수 있도록 공책과 신발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농사를 위해 손녀의 학업을 중단시켰던 쎠이트렝(8)의 할머니는 행복한 웃음을 지었다.

현지 건강조정자 밈피
(Mge Th Phy·42) 아이들은 폐회식을 한 후 써바이!(행복해요)’라며 집으로 향했지만,이곳에는 돈을 벌기 위해 학교에 못다니는 많은 아이들이 있다. 위스타트 센터 덕에 이곳 아이들과 지역이 많이 달라져 희망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캄보디아 위스타트 센터는 아동 150여명과 부모에 대해 개인 맞춤형 서비스(역량강화)를 하면서 6곳에 공부방도 운영한다. 주민 소득 증진사업 등도 벌이고 있다.

후원 문의: 위스타트 운동본부(02)318-5004   westart.or.kr  

 <캄보디아 아이들의 꿈을 표현한 그림>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김일 해피나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