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해피나눔
4차 산업혁명의 5가지 축, 한국의 디지털(소프트웨어)위기 등을 강의와 칼럼으로 전파합니다. Smart Work(디지털 생산성 도구)로 개인과 조직의 경쟁력을 높이자고 설파합니다.김일 4차혁명트렌드랩 소장 <강의 문의>010-5285-9006
Print Friendly and PDF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2014.09.09 23:03 나눔 기부
 
그리운 사람.
아프리카에서 휴머니즘을 온몸으로 구현했던
♥고
 이태석 신부가 보내왔던 추석 편지입니다♥

"사소한 일들에 감사해야 참 인간이 된다"는 내용~~

-----------------------------
"한국에 올 때 추석이 끼어있는지도 모르고 왔었는데, 와서 보니 추석을 가족들과 함께 지낼 수 있어 너무 좋습니다.

한해 동안 우리가 자연으로 받은 모든 것에 대해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는 날이 추석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수확의 결실 외에 주위의 사소한 것들 중에서도 감사의 마음을 가져야 할 것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아프리카에 있다가)한국에서 지내면서 가장 신기하고 감사하게 여기는 것은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지 구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길 가다가 목 마를 때 시원한 콜라나 사이다 그리고 맥주 등을 쉽게 살 수 있는 것이 저에게는 너무 신기하고, 누군가에게 감사하고픈 마음까지 절로 생깁니다.

자동차에 연료가 바닥 났을 때 쉽게 주유소에 가서 연료를 주입할 수 있는 것도 고마움을 느끼게 합니다.

시골 구석 마을까지 아스팔트가 깔려있어 편하게 다닐 수 있는 것도 그렇고,
세상의 소식들을 싣고 매일 안방까지 들여지는 신문을 볼 때도,
시골 마을의 작은 구멍가게 앞까지도 모셔주는 네비게이션을 볼 때도, 감사하는 마음이 생깁니다.

이번 추석엔 사소한 것들에 대해 그 누군가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한 번 가져보면 어떨까요?


무엇보다도 너무 가까워 그 가치를 못느끼기기도 하지만 우리의 존재에 큰 의미를
주는 가족들, 아내, 남편, 자식, 부모님, 형제자매들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가지면 좋을 듯 합니다.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는 순간은, 우리가 참 인간이 되는 순간입니다.
추석 잘 지내십시오.

이태석 신부 드림"

-----------------------

*관련 글
<이태석 신부 울림,감동 넘어 각자의 실천으로 가야> 

http://smnanum.tistory.com/4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김일 해피나눔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12.14 00:12 나눔 기부

'수단의 슈바이처'로 불리는 고 이태석 신부(의사)의 삶을 그린 다큐 영화 '울지마 톤즈' 를 보시지요.
특별한 사연이 있는 재상영이 1214일부터 31일까지 전국 롯데시네마에서 진행됩니다.눈물 범벅의 관람이 될 겁니다.

 

특히 초중고교생들이 볼 수 있도록 ‘영화 나눔’차원에서 2500(어른은 4000)만 받습니다. 조조 시간(오전 9~10시 사이 시작)에만 상영합니다.

이 영화는 큰 감동을 불러와 홍보 없이도 18만명이 관람하고 지난 11월 종영됐었습니다. 그런데 초중고생 인성교육 전문단체인 '밝은청소년'(이사장 임정희)측이 이 영화의 뛰어난 청소년 교육효과에 감탄해 제작사와 배급사,롯데시네마를 설득,수익을 포기하고 재상영키로 했습니다.


2010
1월 암으로 우리 곁을 떠난 고 이태석 신부는 내전 중인 아프리카 수단에서도 가장 열악한 남부 톤즈에서 8년 동안 사랑을 실천하며 살았습니다.성자 의사였습니다.

이 신부는 인제대 의대를 졸업하고 잘나가는 의사의 길 대신 신부가 돼 아프리카를 찾았습니다.

이태석 신부가  톤즈 마을 아이들과 목욕을 한 뒤 함께 웃고 있다. 사진=마운틴픽쳐스

이 신부의 의료 봉사는 바로 소문이 났지요.멀리서까지 매일 300명이 넘는 환자가 찾아왔습니다.

이어 이 신부는 학교를 세웠습니다. 이 학교엔 지금도 1400여 명의 어린이가 다닙니다. 그는 한센병 환자들에게 급할 때는 맨손으로 고름을 짜내고 약을 먹였습니다. 발가락이 없는 환자들의 발을 그려 가죽 샌들을 만들어 주기도 했지요.
톤즈 사람들은 이 신부를아버지라고 불렀습니다.

 



그러나 이 신부는 정작 자신의 병을 알지 못했지요. 2008년 그는 말기 대장암 진단을 받게됩니다.2010 1월 그의 죽음이 알려지자 눈물을 수치로 여기는 톤즈 주민들은 밤새워 울었다고 합니다.그의 나이는 너무도 아까운 48세였습니다.

 


영화 홈페이지를 붙입니다.KBS 아침마당에 소개된 동영상 및 예고편 영상이
있습니다.

울지마
톤즈 : 수단의 슈바이처 이태석 신부, 우리는 그를 사랑이라 부른다.

www.dontcryformesudan.com


이태석 신부의  책 ;


 

사단법인 밝은청소년
www.eduko.org, 02-776-4818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김일 해피나눔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