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해피나눔
4차 산업혁명의 5가지 축, 한국의 디지털(소프트웨어)위기 등을 강의와 칼럼으로 전파합니다. Smart Work( 디지털 생산성 도구)로 개인과 조직의 경쟁력을 높이자고 설파합니다.김일 4차혁명트렌드랩 소장 <강의 문의>010-5285-9006
Print Friendly and PDF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윤봉길'에 해당되는 글 2

  1. 2018.03.01 ■숫자로 본 3.1 민족항쟁■
  2. 2017.03.01 윤봉길 의사의 가슴 찡한 유서들(1)
2018.03.01 19:58 집단지성

■숫자로 본 3.1 민족항쟁■

오늘 서울 서대문형무소라는 예상 밖 현장에서 3.1절 99주년 기념식이 열렸지요.(사진)

문 대통령 연설 등에 나타난 숫자로 본 3.1 항쟁입니다.

전국적 시위 인원은 약 200여만명(인구의 10%).

사망 7,509명,
부상 15,850명,
체포  45,306명,

헐리고 불탄 민가 715호, 교회 47곳, 학교 2곳.

(박은식의 '한국독립운동지혈사')

비폭력 저항운동을 천명했음에도 비무장 시민에게 발포로 대응한 결과입니다.

따라서 '3.1운동'이란 표현은 '3.1 민족항쟁'으로 바꿔야.
------------------

1919년 3월 1일부터 5월 말까지
국내에서만 1,542회의 만세 시위.

1937년 한 해 동안에만 국내에서, 3,600건의 무장 독립투쟁.

36년 일제 강점기 동안 해마다 2,600여 명이 서대문형무소에 투옥.

1945년 8월 15일 해방의 그 날까지 10만여 명 가까이 이 곳에 수감.

(90%가 사상범이라고 불린 독립운동가)

3.1운동 이후, 수백 수천 명의 독립군이 매일 같이압록강과 두만강을 건넘.

하세가와 요시미치 조선 총독 사임 유발.

기만적이지만 '문화 통치'로 전환 계기.
--------------------

■말말말■

"3.1 항쟁은 세계 언론에 보도되며 각국의 민족자결운동에 큰 영향을 주었다.

중국 5.4운동, 대만 독립운동 등을 촉발시켰다"

당시 중국 언론 "무기를 갖지 않은 혁명이다. 그들은 혁명계에 신기원을 열었다"

인도의 민족 지도자 네루 " 1919년 3월 1일 한국의 젊은 남녀들은 독립의 꿈을 위해 목숨을 바쳐 싸웠다. 그 투쟁에서 학교를 갓 나온 소녀들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

중국 장개석 총통 “중국 100만 대군이 못하는 일을 한국의 한 청년이 능히 하니 장하다”

(윤봉길 의사의 상해 홍구공원 일본군 수뇌부 폭탄 처단 소식을 접하고)

3.1 항쟁 이후 일본 정가에선 조선에 무리한 정책을 추진하려 할 때마다 "3.1운동을 잊었느냐?"란 소리가 나옴.
---------------------

치열한 승부근성의 민족입니다.

■3.1 항쟁 정리자료■ (나무위키)

https://namu.wiki/w/3.1%20%EC%9A%B4%EB%8F%99 

<청년 역사단체 반크가 만든 3.1운동 유적지 지도>


[관련 글]

윤봉길 의사의 가슴 찡한 유서들



■승부근성 코리아!■


posted by 김일 해피나눔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03.01 21:29 집단지성

윤봉길 의사(士)의 가슴 찡한 유서들

 


[중국 상해 홍구공원 윤봉길 의사 폭탄 거사 직후의 모습]  

 

[윤봉길의사가 두 아들에게 쓴 유서]

 

강보에 싸인 두 병정에게

- 두 아들 모순과 담에게

 

너희도 만일 피가있고 뼈가있다면

반드시 조선을 위하여 용감한 투사가 되어라.


태극의 깃발을 높이 드날리고

나의 빈 무덤 앞에 찾아와 한 잔 술을 부어 놓으라.

 

그리고 너희들은 아비 없음을 슬퍼하지 말아라.

사랑하는 어머니가 있으니

 

어머니의 교양으로 성공자를

동서양 역사상 보건대

동양으로 문학가 맹가가 있고,

서양으로 불란서 혁명가 나폴레옹이 있고,

미국에 발명가 에디슨이 있다.

 

바라건대 너의 어머니는

그의 어머니가 되고

너희들은 그 사람이 되어라.

----------------------------------- 


[윤봉길의사가 동포에게 쓴 유서]


"고향에 계신 부모 형제 동포여!

더 살고 싶은것이 인정입니다.

 

그러나 죽음을 택해야 할

오직 한번의 가장 좋은 기회를 포착했습니다.

 

나만 나 혼자만 잘먹고 잘살다 죽을수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나는 나와 내가족의 미래보다 조국을 선택했습니다.

백년을 살기보다 조국의 영광을 지키는 기회를 택했습니다.

 

안녕히, 안녕히들 계십시오."




윤봉길 의사는 독립운동가이며 교육자·시인.

1932 4 29일 중국 상하이의 훙커우(虹口)공원에서 수통형 폭탄을 투척, 상하이 파견군 총사령관 등 군 수뇌 다수를 살상시켜 일본제국주의에 충격을 주었다.

일본 왕의 생일잔치와 상하이 전승기념 축하식 자리였다.


이에 중국 장개석 주석은 “중국의 백만 군대가 하지 못한 것을 한국의 한 의사가 능히 했으니 장하도다”며 감탄했다.

 

장 주석은 이 때부터 김구 선생을 극진히 모셨고 세계 열강회의에 가서
"한국은 독립투쟁 의지가 강하고 능력이 있으니 태평양전쟁이 끝나면 독립시켜야한다"고 주장해 열강들의 한국 독립 결정이 내려지게 됩니다.

김구 선생과 윤 의사 아니었으면 한국은 8.15 해방후에도 식민지로 남아있을뻔 했던 것입니다.  
 





[윤봉길 의사 어록에서]

 

사람은 왜 사느냐

이상을 이루기 위하여 산다.

보라 풀은 꽃을 피우고 나무는 열매를 맺는다.

 

나도 이상의 꽃을 피우고 열매 맺기를 다짐하였다.


우리 청년시대에는 부모의 사랑보다

형제의 사랑보다 처자의 사랑보다도

더 한층 강의(剛毅)한 사랑이 있는 것을 깨달았다.

 

나라와 겨레에 바치는 뜨거운 사랑이다.

나의 우로와 나의 강산과 나의 부모를 버리고라도

그 강의한 사랑을 따르기로 결심하여 이길을 택하였다.

----------------------


해방 이듬해 윤봉길 의사 생가를 방문한 백범 선생. 왼쪽부터 백범 김구, 윤의사 부친 윤황씨, 모친 김원상씨, 윤의사 부인 배용순씨, 윤의사 장남 윤종.


홍구공원 거사를 지휘한 김구 선생과 윤봉길 의사의 마지막 사진.
--------------------------
오늘날 대한민국은 이 분들께 너무 큰 빚을 지고있지요.



[관련 글]

■숫자로 본 3.1 민족항쟁■


<청년 역사단체 반크가 만든 3.1운동 유적지 지도>


posted by 김일 해피나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3.20 16:40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