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해피나눔
4차 산업혁명의 5가지 축, 한국의 디지털(소프트웨어)위기 등을 강의와 칼럼으로 전파합니다. Smart Work( 디지털 생산성 도구)로 개인과 조직의 경쟁력을 높이자고 설파합니다.김일 4차혁명트렌드랩 소장 <강의 문의>010-5285-9006
Print Friendly and PDF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2020. 4. 22. 18:37 집단지성

■국민 책임지지않는 미국의 추락■
■보건, 삶의 질, 국가경쟁력 등 민낯 10가지■

●기대 수명 세계 28위, 참담한 빈곤층 등●

[Kim's 디지털 123호]

 


1)현금 자산 400달러(49만원)미만, 인구의 40%(미국 연방준비제도 조사)

중하층의 부끄러운 빈곤.
(이들의 분노가 트럼프를 대통령으로 만듬/ 그러나 철학이 없는 럭비공 대통령이라 미국의 앞날이 세계인의 걱정꺼리)

GoBanking 조사에서 미국인 10명 중 7명이 1,000달러 미만의 저축액 보유.

하루 벌어 하루 먹고사는 인구가 그만큼 많은 것.
-----------------

2)갑부 400명이 하위 60%인 1억5000만명보다 더 많은 자산을 소유

UC버클리대 가브리엘 주커먼 경제학 교수 연구결과.(부의 불평등 보고서/ 2019년)

갑부 400명이 국가 전체 부에서 차지하는 몫은 1980년 초 약 1%였던 것이 최근 3%로 3배 증가.
400명은 미국 인구의 0.00025%.

주커먼 교수는 "미국 내 부의 편중은 다시 '광란의 1920년대' 수준으로 돌아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힘.
---------------

3)5천만명은 병나면 앉아서 죽는다(인구 3억 3천만명)

국민의료를 사적 영역으로 취급해, 탐욕의(비싼) 민간 의료보험에만 의존하는 탓.

국민 모두를 포함시켜주는 공공성 있는 의료보험 없음.

미가입자가 2800만 명(인구의 9%).

그외에 1000만명의 불법 이민자, 빈약한 보험 가입자 등 2200만 명.

보험회사와 제약회사, 병원이 떼돈 버는 구조.

(미국 공화당 후원 세력/ 트럼프가 서민에 의보 혜택 주는 오바마 케어를 까부수는 이유)

인문학이 있는 갑부 워런 버핏은 미국의 편파적 의료 시스템을 ‘촌충’으로 표현.

4인 가족 보험의 자기부담금이 월 평균 656만원(5300달러)이나 된다고.
--------------

4)웬만한 치료비는 수천만원~수억원대다

초당대 박종구 총장에 따르면 미국 의료수가는 천문학적 수준.

프랑스에서 1만1000달러인 고관절 치환 수술비가 4만달러다.

MRI(자기공명영상) 검사도 영국에 비해 세 배가량 비싸다.

미국 정부가 3월 긴급지원책을 내놓기 전, 미국에서 코로나 검사 비용은 보험이 없으면 451만원(3700달러),
보험이 있으면 183만원(1500달러). 으악! (한국은 의사 의뢰시 무료. 치료도 국비로)

응급실을 방문해 코로나 검사를 받고, 4천300만원(3만5천달러) 청구서를 받았다는 한 여성의 기막힌 사례도 보도됐다.

이러니 보통 시민은 병원 문턱 넘기를 꿈도 못꾼다.

병든 서민은 들짐승처럼 그냥 죽기를 기다린다.

●이래도 이민 가시겠습니까?●

박 총장에 따르면 미국 제약회사의 이윤 추구는 도를 넘었다.

옥시콘틴, 펜타닐 등 마약성 진통제 과다 사용 뒤에는 제약회사의 탐욕 마케팅이 도사리고 있다.

헤로인보다 중독성이 강한 펜타닐 상습 복용으로 흑인 사망률이 급증했다.

옥시콘틴을 생산하는 제약사를 가진 새클러 가문은 미국 유수의 갑부다.

정치권 로비 비용의 절반 이상을 제약회사가 부담한다.

●미국 의료는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가?●
-----------

5)이러니 코로나 전쟁에서 가난한 흑인들이 사망자의 다수를 차지한다

시카고 코로나 사망자의 72%가 흑인.
뉴욕 흑인의 코로나 사망률은 백인 2배.

사실 흑인들은 노예 납치 등 유럽인 전쟁범죄의 희생자들.
수백년 지났어도 여전히 수탈 대상이다.

미국 사망자가 24만명에 이를 수 있다는 암울한 전망에
<허망한 죽음의 땅>이란 극단적 표현도 등장했다.
-------------

6)허술한 의료 시스템
1000명당 병상 수가 미국은 2.8개 불과.('그들만의 병원'을 지향한 참담한 결과)

한국 12개(세계 2위), 독일 8개에 비해 너무 후진적이다.

보건소 등 공공의료 부실은 따져볼 필요도 없다.
(한국 보건소는 훌륭한 시설/인력을 갖춤)

한국에 없던 의료 인프라 결핍이 세계인을 놀라게 했다.
(병상/ 인공호흡기 등 의료장비/ 방호복/ 마스크 부족 등)

●국민에 대해 책임성(Accountability)을 지니지 못한 정부와,
서민을 보듬지않는 정책의 필연적 결과다●

 

국가가 나를 지켜주지않는다는 공포가 총기와 식료품 사재기를 불렀다.

한국인은 시스템을 신뢰하니 사재기를 하지않는다.
---------------

7)소득 대비 사회보호 예산 비중이 주요국보다 낮다

자치단체 보건직 공무원만 해도 2008~2017년 사이 5만명 감소.

개인주의 이념을 중시하는 사회 풍조 속에서, 국가의 사회보호 정책 기능이 약화됐다.(가난도 네탓이야. 임마)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예산은 수년째 답보 상태다.

감염병 전문가, 연구원 등이 부족해 뉴욕, 미시간, 뉴저지가 코로나 확산에 효율적으로 대처하지 못했다.
--------------

8)기대 수명이 최근 3년째 추락해온 예외적 국가

한국보다 4.1년 짧아
(미국 28위, 78.6세) (치열하게 뛰어온 한국은 5위, 82.7세)

썩은 치아도 집에서 뽑을 정도로 병의원 접근을 못해 생긴 필연적 결과.

미국 거리에서 유심히 보면 '이빨 빠진 도장구'들이 많다.
(너무 비싸 치아를 해넣지 못함. 치과 보험되는 사위가 최고 인기)

또한 블룸버그 통신의 '2019 건강국가지수'(169개국 조사)에서 미국은 35위(73.02)의 부끄러운 성적표.

한국은 17위(85.41)차지.(2년전보다 7계단 상승)
--------------

9)전체 가구의 30%가 느린 광대역 인터넷조차 사용 못한다

IT 인프라 역시 빈부격차가 극심하다. 집에 PC 없는 가구도 많다.

따라서 초중고 등 온라인 수업이 사실상 불가능할 것.

비대면의 '포스트 코로나(코로나 이후)시대' 문화에 적응이 걱정된다.
(온라인 수업도 한국이 도와야 하나?)

이외에 흑인 순자산은 백인 10분의 1이라는 통계도 있다.

또 미국 이민정책연구소 자료에 따르면 건강보험이 없는 아동의 비율이 피부색에 따라 많이 달랐다.

무보험 비율이 아메리칸 인디언과 알래스카 원주민 아동의 12.6%,

히스패닉 7.8%, 백인 4.9%, 흑인 4.6%, 아시안 4.1% 순으로 나타났다.

(미국 땅의 주인인 몽골리안(아메리칸 인디언과 알래스카 원주민)의 형편이 흑인보다 더 열악한게 가슴 아픔)

2017년 기준 이민자들의 건강보험 가입률은 57%로, 미국 태생의 69%에 비해 낮았다.
-------------

10)미국내 노숙자 56만명은 바이러스 전파의 온상이다.

(한국군 60만명과 같은 대군)
-------------

11)●해외 교민들은 고국으로 역이민하세요

한국은 도약의 땅, 글로벌 리더, 최장수국가입니다●

We need You & next generation's ability and Global imagination.

You shall be rich, healthy & safe, if You come back.

it's time for ending Korean Diaspora(민족의 이산).

There are no Gunman at your hometown.
------------

by 김일 4차혁명트렌드랩 소장

*필자의 4차산업혁명 등 정보 카톡으로 받아보시기

https://story.kakao.com/ch/snsking


 

소셜미디어나눔연구소님의 스토리

소소한 일상 속 소소한 이야기, 소셜미디어나눔연구소님의 스토리를 확인해보세요.

story.kakao.com

 

posted by 김일 해피나눔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4. 15. 16:22 집단지성

사람 취급 못받는 세계인들--방역 못하고 의료장비 등 못갖춘 정부 탓

버려진 시신 등 사람 대접 못받는 슬픈 지구인들.

스페인은 타인을 코로나에 감염시키면 8억원 벌금이나 징역 4년 등 무서운 처벌.

대만은 4천만원 벌금에 공포 분위기.

필리핀은 거리에 군대 배치하고 마스크 안쓴 행인은 마무 족쇠 채우는 인권 침해.

저항하는 시민을 사살한 경우도.

방호복 없어 쓰레기 봉투 뒤집어쓴 미국 뉴욕의 간호사 3명중 1명은 결국 사망.
----------- 

이동 봉쇄로 미세먼지 사라져 청명해진 도시에 인간들 맹성해야.

스모그 악명 높은 인도, 스모그 사라져 160 km 떨어진 히말라야가 30년만에 보여.

코로나는 인간의 탐욕에 대한 자연의 역습.

인간들, 인문학적으로 맹성해야.

----------------
*필자의 4차산업혁명 등 정보 카톡으로 구독하시기
https://story.kakao.com/ch/snsking


 

소셜미디어나눔연구소님의 스토리

소소한 일상 속 소소한 이야기, 소셜미디어나눔연구소님의 스토리를 확인해보세요.

story.kakao.com

 

posted by 김일 해피나눔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4. 7. 17:48 집단지성

■[방역 한류] 터졌다-연간 수조원 수출 예상■

 

 

2020년 1/4분기 보건산업 수출액은 총 44억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22.5% 증가. 분야별로는 의약품 17억 달러(+45.0%), 화장품 18억 달러(+16.3%), 의료기기 9억 달러(+4.4%) 순으로 증가율이 높게 나타났다.

독일 일간지 슈투트가르트 차이퉁은 한국의 코로나 방역물품 수출이 연간 수조원(수십억 유로)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코로나 진단키트, 손소독제, 손세정제, 세안용품 등이 우선 대상.
진단키트만도 벌써 47개국 수출중●

KF 마스크도 1등 품질이라 해외에서 인기가 높지만, 현재는 수출금지여서 추후 수출 예정.

'방역 한류' 수출은 국가 전체 수출 실적의 악화를 막는데도 일조했다.

[Kim's 디지털 119호]
---------------

●미국/유럽도 살려주는 K 진단 키트●

각국의 코로나 의료장비가 턱없이 부족한 가운데, 진단 키트 수출이 미국/유럽/중동/동남아 등에 실행되고있다.

(정확도 98% 이상에 10분~2시간내 판정으로 세계 명품됨)
(모두 중소 벤처여서 고무적)

121개국이 한국에 코로나 의료용품 수출 및 원조 요청을 해온 상태.

한국만 고비를 넘겨 수출 여력이 있다.

한국바이오협회에 따르면 씨젠, 코젠바이오텍, 솔젠트, SD바이오센서 등 식의약처의 수출허가를 받은 4개 기업이
47개국에 진단키트를 수출중.

1위 기업 씨젠은 1주일에 진단키트 100만 테스트(50만명 분량)를 생산하며, 90% 이상을 해외에 공급.

미국의 경우, 지난달 16일부터 FDA 추후 승인을 전제로 씨젠의 진단키트를 수입해 사용중.

'콧대 높았던' 이스라엘도 진단키트 전부를 씨젠에 의지하고 있다.

코젠바이오텍도 현재 1주일에 25만명 분 진단 키트를 생산하며 70%를 수출.

4개 기업 외에도 42개사 60여개 제품이 질병관리본부에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한 상태다.

연간 수조원 규모 수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

한국의 가장 여유있고 강점을 가진 품목은 진단키트다.
제조 강국이라 생산량이 많고, 신뢰할 데이터가 누적되어 있어 해외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중.

●중국도 수출하지만, 체코ㆍ헝가리 등지에서 부정확한 진단으로 물의를 일으켜 경쟁상대가 안된다●

진단시 피 한 방울만 키트에 떨어뜨리면 10분내 코로나 감염여부를 진단해내는 수젠텍의 경우,

공급요청이 쇄도해 20개국으로 수출이 확대됐다.

지난달 수젠텍의 주가는 거의 5배로 뛰었다.

(식약처와 손발 맞춰 2주내 개발이 성공요인,
한국식 빨리빨리)

지난 3월 진단키트 수출은 전년 동월대비 117% 늘어난 4865만달러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한국의 코로나19 진단 기술이 얼마 전 국제표준화기구에서 국제표준안(DIS)으로 승인됐다.
-------------------

●손 소독제/세정제●
손 소독제는 2∼3월 두달새 전년 동기 대비 12배 가까이 수출이 늘었다.(산업통상자원부 집계)

3월 손소독제 수출액은 569만달러.

손세정제 수출 증가율은 2월 105%, 3월 81%로 급등했다.

●바이오 헬스 전반●

건강·자가면역 관련 수요가 늘면서 지난 3월 바이오·헬스 수출은 2019년 같은 달보다 24% 성장했고,

기초화장품이나 세안용품의 판매 호조로 화장품 수출은 7대 신성장 품목 중 가장 큰 31%가 뛰었다.
----------------

*필자의 4차산업혁명 등 정보 카톡으로 구독하시기
https://story.kakao.com/ch/snsking

posted by 김일 해피나눔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