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해피나눔
4차 산업혁명의 5가지 축, 한국의 디지털(소프트웨어)위기 등을 강의와 칼럼으로 전파합니다. Smart Work( 디지털 생산성 도구)로 개인과 조직의 경쟁력을 높이자고 설파합니다.김일 4차혁명트렌드랩 소장 <강의 문의>010-5285-9006
Print Friendly and PDF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2020. 2. 14. 12:06 성공 스타트

■워싱턴포스트, "<기생충> 아카데미상 수상은 한국 민주주의의 승리"■

■'봉준호·송강호·이미경' 블랙리스트들의 반란■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가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을 두고

“이명박·박근혜 정권 의 문화계 블랙리스트가 계속 됐더라면 이 영화가 오늘날 빛을 보지 못했을 것”이라며 “기생충은 한국 민주주의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권위주의 정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봉준호 감독, 배우 송강호와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이 모두 포함돼 고초를 겪은 탓이다.

●WP는 “자본주의의 모순을 그린 영화 ‘기생충’은 자유로운 사회가 예술에 얼마나 필수적인가 하는 중요한 교훈을 말해주고 있다”고 강조●

---------------

국정원 개혁위 조사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 때 '문화예술계 정부비판 세력 퇴출 문건’에 봉 감독을 비롯한 영화감독 52명이 포함돼있었다.

청와대 보고서의 ‘문제 인물’ 249명 리스트에도 봉 감독을 포함한 104명의 영화인들이 포함됐다.

이들은 정부 예산사업 배제, 활동 하차 등 여러 압박을 받아 고통을 겪었다.

소속사 세무조사, 프로그램 편성 관계자 인사조치 등도 잇달았다.

박근혜 정부 때도 정부 비판 성명 참여 등을 이유로 배우 송강호, 김혜수, 박해일 등 594명이 리스트에 올랐다.

WP은 박근혜 정부가 약 1만명에 달하는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다며 봉 감독의 ‘살인의 추억’은 경찰을 부정적으로 묘사한 영화로 평가됐고,

‘괴물’은 반미주의 영화, ‘설국열차’는 시장경제를 부인하고 사회적 저항을 부추기는 영화로 평가됐다고 전했다.
--------------

배우 송강호 역시 2013년 노무현 전 대통령을 떠올리게 하는 ‘변호인’에 출연한 뒤부터 핍박을 받았다.

영화 ‘변호인’과 '광해' 등을 기획·투자한 '리버럴리스트' 이미경 CJ 부회장도 박근혜 정권에 찍혀서 2014년 경영에서 물러나고 2~3년간 미국 망명 생활을 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WP는 한국 영화의 역사가 군사독재체제에서 자유민주주의로의 발전의 역사와 밀접하게 연관돼있다고 지적했다●

전두환 독재 하에서 억압됐던 한국 사회가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자유민주주의를 마주하면서 오늘날 전세계가 열광하는 K팝과 TV쇼, 영화가 융성할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특히 1998년 김대중 정부가 소프트파워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표현 자유 보장과 국가 예산의 최소 1%를 문화에 투입하는 정책을 실행했고,

봉 감독은 박찬욱, 이창동 등 걸출한 감독들이 탄생한 당대의 ‘키드’(kid)라고 분석했다.
---------------

그러면서 WP는 “다행히 2016년 말 블랙리스트가 공개되면서 결국 박근혜 정부를 무너뜨린 시위로 이어진 시발점 중 하나가 됐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박 전 대통령 탄핵 후 한국 내 보수세력의 반감이 계속 됐다며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의 “‘기생충’은 ‘빨갱이 영화’(commie)” 발언을 꼬집었다●

*서울의 소리 등 기사 활용

 

posted by 김일 해피나눔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 1. 22. 21:30 성공 스타트
■멋쟁이 오바마의 고별 연설 전문■
(경향신문 전문 번역) 

상큼한 대통령은 자신의 머리로 국민의 가슴에 와닿는
메시지를 만들어내는 대통령이군요~~ 

역사상 가장 연설을 잘하는 미국 대통령이라는 명성이
다시 확인되는 퇴임 연설입니다. 



대표적인 표현은,
----------------------
"민주주의를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일 때마다
민주주의는 위협을 받습니다 

변화를 이끌어내는 것은
나의 능력이 아니라
바로 국민 여러분의 능력입니다 

대통령으로 일하면서,
매일 미국인에게 배웠습니다 

국민 여러분이 나를 더 나은 사람으로,
더 좋은 대통령으로 만들었지요 

극명한 불평등은 민주주의
원칙까지도 부식시킵니다 

우리 경제가 제로섬 게임일
필요는 없습니다.
미국이 이민자들 때문에
약해지는 것은 아닙니다 

외적인 차이가 있을지라도
우리 모두는 똑같이 자랑스러운
타이틀을 달고 있습니다 

바로 ‘시민’이라는 타이틀입니다
(인종차별을 경계하며) 

우리는 해냈습니다.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


---------------------

●경향신문의 상세한 전문 번역●
https://goo.gl/IxyGpX 

밑으로 주욱 내려가보세요~~ 

이 연설문은 오바마가 수도 없이 고쳐가며 만들었다는군요.

멋쟁이~~~

[관련 글]

최순실 딛고 시민/기업이 국가의 갑(甲)되자

posted by 김일 해피나눔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2. 4. 25. 17:06 집단지성

덴마크 국회의 주차장 모습이라고 합니다.
의원들의 자전거만 소박하게 주차되어있네요.

                                                                     <사진=페이스북>

눈을 의심하게 되지않나요?

우리 국회 주차장은 어깨에 힘준 검은색 세단이 즐비하지요.

사회에 대한 투자자인 시민에 의해 채용(선거 통해)된 게 공직자이니,시민에 대한 서비스직 답게 처신하고 봉사한다.이게 위의 주차장 사진이 주는 메시지인 것 같습니다.

그렇지않은 공직자들을 여러 번의 선거를 통해 걸러낸 시민들의 작품일 것입니다.
투자자의 뜻에 반해 스스로 권력자가 돼 군림하고 있는 그룹들을 서비스직으로 되돌려 놓는 것,이제부터 중요한 과제아닌가요?

한국 민주주의가 미완인 이유가 여기에 있는 듯합니다.
우리나라에서 제2의 민주화운동은 이 지점(공조직의 민주화,시민 통제 강화)에서 시작해야할 것 같습니다.

대다수 시청 조직도의 맨위에 주권자인 '시민'이 자리잡고있는 미국 자치단체의 조직도 사진을 붙입니다.(애빌린시)
한국의 조직도엔 온통 '장관님' '시장님'이 맨위에 군림하고 있지 않나요?









































                http://smnanum.tistory.com/138 
              

posted by 김일 해피나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집트,튀니지 시위 등에서 위력을 보인 페이스북( Facebook.com)이 지구촌을 촘촘하게 연결하고 있음을 잘 보여주는 '페이스북 글로벌 네트워크 그래픽'입니다.

페이스북,트위터,미투데이,블로그 같은 시민이 콘텐츠를 올리는 소셜 미디어(Social Media)들이 인류의 삶을 긍정적으로 바꾸는데 큰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들이 늘어가고 있어 기쁩니다.

소셜 미디어로 세상의 정보를 소시민들도 생산,유통,통제할 수 있게 되면서 지구촌 조그만 나라(혹은 뒷골목)라고 해도 정치적 독재나 기본권 침해,금권의 횡포,강자의 억압 등을 세계인들이 실시간으로 감시하게됐습니다.   

주권자인 시민의 위임에서 벗어나 부당하게 영향력을 행세해온 과거의 각종 권력기관들이 가졌던 권력과 영향력들이 시민들에게 하나하나 넘어오는 인류의 민주혁명이 현재진행형입니다.소셜 미디어의 힘에서 비롯된 일이니,시민 모두 소셜 미디어 활용역량을 강화해나갈 때입니다.

이제 한 개인도 세상을 보다 낫게 바꾸는데 한 몫을 단단하게 할 수 있게 됐습니다.   


posted by 김일 해피나눔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