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해피나눔
4차 산업혁명의 5가지 축, 한국의 디지털(소프트웨어)위기 등을 강의와 칼럼으로 전파합니다. Smart Work( 디지털 생산성 도구)로 개인과 조직의 경쟁력을 높이자고 설파합니다.김일 4차혁명트렌드랩 소장 <강의 문의>010-5285-9006
Print Friendly and PDF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자율주행'에 해당되는 글 2

  1. 2020.07.17 ■로봇,수소차에서 한국이 세계적 일을 냈다■
  2. 2019.01.17 2019 CES 박람회 촌평
2020. 7. 17. 14:51 4차산업혁명

■로봇과 수소차에서 한국이 세계적 일을 냈습니다■ 
 
●배달의민족은 세계 최초로 실내외 통합 자율주행이 가능한 배달 로봇 <딜리Z>를 개발● 
 
로봇은 그간 미국, 일본이 앞섰으나 한국도 자존심을 갖게됐지요.  

 
아직도 도장과 팩스로 일하는 아날로그 일본에서 도장 찍어주는 로봇을 세계 전시회에 내놓아,
웃음거리가 된 것에 비하면 훨씬 혁신적입니다. 
 
●현대자동차는 세계 최초로 수소 트럭 대량생산과 첫 수출을 이뤘고요● 
 
수소경제는 그간 일본이 먼저 심혈을 기울여왔는데 한국이 선수를 쳤습니다. 
 
[Kim's 디지털 136호]

1)실내외 통합 자율주행 배달 로봇 <딜리Z> 
 
고층 아파트, 빌딩이 많은 한국에서도 난관을 뚫고 정확히 배달할수 있게 제작.  
 
아파트 현관 개폐시스템 및 엘리베이터와 무선 교신하며 방화용 턱 등도 자연스레 넘도록 개발.  
 
장애인용 경사로도 오른다. 
 
집에서 AI 스피커에게 주문하면 딜리Z가 가게에 들러 물품을 받은 뒤 아파트 단지를 달려 배달을 마무리하는 방식.  
 
물론 빌딩 사무실 배달도 된다. 
 
도착 시 주문자에게 문자와 전화를 걸어 도착 사실을 알린다.
ㅡㅡㅡㅡ 
 
김요섭 배달의민족 이사는 "배달원이 집집마다 찾아다닐 필요가 없어 효율성과 안전성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조만간 약국 같은 동네의 잔심부름도 배달 로봇이 맡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달원들의 건물 진입 및 헤매는 시간 낭비도 크게 절감해준다. 
 
김 이사는 “5년 안에 서울 지역 아파트 절반 이상을 배달 로봇이 누빌 수 있을 거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글로벌 배달 로봇 시장은 지난해 초 자율주행 배달 로봇 ‘스카우트’를 선보인 아마존이나  
 
세계적 기술력의 로봇 기업 ‘스타십테크놀로지’ 등이 선도하지만 이런 로봇은 최초다.  
 
또 드론 배송은 큰 소음과 배터리 한계로 난관에 부딪혀, 배송 로봇의 전망이 밝다고 합니다.
------------- 
 
2)세계 첫 수소 트럭 수출 
 
수소차는 실용성/경제성을 의심받기도 했지만 트럭, 버스 등 상용차에 높은 경제성이 확인돼 걸음이 빨라지고있다.
물에서 추출한 수소로 달린다. 
 
현대차는 세계 최초로 양산한 수소전기 대형트럭 ‘엑시언트 연료전지(XCIENT Fuel Cell)’ 10대를 최근 전남 광양항에서 스위스로 수출했다. 
 
이 트럭은 차량 총중량이 34t급인 대형이다.  
 
1회 충전 주행거리는 약 400㎞, 충전시간은 8~20분이 소요되도록 개발됐다.  
 
현대차가 수소트럭에 집중하는 것은 일반 배터리 전기차에 비해 수소 전기차가 갖는 이점을 트럭에서 극대화할 수 있기 때문.  
 
전기차의 경우 주행거리와 적재중량을 늘리려면 값비싼 배터리의 용량도 함께 늘려야 하고, 그만큼 충전시간도 길어진다.  
 
반면 수소전기차는 수소를 전기로 변환하기만 하면 되고, 충전 시간도 전기차보다 짧다.  
첫 수출 지역이 유럽인 점도 의미 있다.  
 
유럽은 2025년 노르웨이를 시작으로 내연기관차 판매 금지를 추진 중이어서,  
 
경유차가 대부분인 상용차 시장은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 도입이 시급한 상황이다.  
 
내년엔 10톤급 수소전기트럭 5대를 국내에 시범 출시한다는 계획.
ㅡㅡㅡㅡ 
 
고태봉 하이투자증권 리서치본부장은 "수소는 인프라가 갖춰지면 쓸데가 굉장히 많다"며  
 
"내연기관차를 전기차가 100% 대체할 경우 에너지 수급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어 수소차와 전기차의 분담을 나눠야 할 것"이라고 설명. 
 
이어 "지금은 수소차가 미운오리새끼지만, 앞으로 승용차를 제외한 상용차 등으로 가게되면 백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미국의 수소전기트럭 스타트업 니콜라가 나스닥 상장 이후 주가가 급등하며 수소트럭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니콜라는 이달 말 미국 애리조나주에 공장을 착공, 이르면 2023년부터 수소트럭을 양산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넥쏘 등 수소 승용차 부문에서 도요타와 글로벌 수소전기차 양대 산맥을 이룬 데 이어,
트럭에서는 선두에 섰다. 
 
현대차는 올초 미국 CES에서도 세계 첫 수직 이착륙 전기차를 활용한 스마트 모빌리티 구상을 밝혀  
 
상상력에서 도요타를 앞섰다.(Urban Air Mobility) 
 
●창의력 코리아 으쌰!●
---------------

*필자의 4차산업혁명 등 정보 카톡으로 받아보시기
https://story.kakao.com/ch/snsking

 

소셜미디어나눔연구소님의 스토리

소소한 일상 속 소소한 이야기, 소셜미디어나눔연구소님의 스토리를 확인해보세요.

story.kakao.com

posted by 김일 해피나눔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1. 17. 21:11 4차산업혁명

2019 CES 박람회 촌평
by 김일 4차혁명트렌드랩 소장(전 중앙일보 디지털뉴스 국장)

'2019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는 2019년 1월 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렸습니다.

4차산업혁명 지진아로 보이는 삼성/LG전자, 현대기아차도 몸부림을 하고있음을 알게했습니다.

●그러나 국내외 소프트웨어 고수들을 수뇌부에 파격적으로 배치해 전권을 주고

글로벌 4차 혁명 스타트업의 힘찬 새싹들을
시원하게 인수하는 큰 전환이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삼성전자가 해외 6곳에 인공지능연구센터를 만든 건 잘 한 일이지만
글로벌 리더 몇 명을 아예 본사 수뇌부에 모시는 결단 필요한 듯.

하드웨어 시대 수뇌부가 아닌 소프트웨어 고수를 CEO에 앉히는 3개 회사의 파격 변신을 촉구~~
-----------------

●처음 참여한 네이버와 SK 4개사도 세계 언론의 관심을 받아 한국 4차혁명에 희망을 보였습니다●

네이버는 실내용 길찾기 로봇, 로봇 팔(각국 언론 세계 Top 수준이라는 칭찬 몰림), 하이브리드 HD맵(자율 주행용) 소개로 호평.

(한국내 검색 1위 기업에서 탈피해 글로벌 IT 기업 향해 바람직한 도전중)

SK 4개사는 첨단 모빌리티 기술 소개에 집중. SK그룹이 자동차 전장사업을 미래 사업으로 삼았다는 의미.


*기사 2건

[네이버, CES서 미래기술 뽐내…관람객·외신 호평]
http://bit.ly/2QKS83I

[첫 CES 출전한 SK그룹, 첨단 모빌리티 솔루션에 힘 실었다]
http://bit.ly/2SMN5lf *26초 영상
[네이버가 첫 참가한 CES 2019에서 공개한, 실내용 길찾기 자율주행 로봇 '어라운드G']

공항, 호텔, 쇼핑몰 등 대형 공간에서 유용하게 활용 가능.

네이버의 로봇, 자율주행용 지도 등 4차 혁명 기술이 세계 언론의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한국 대표 4차 산업혁명 기업으로 서둘러 도약하길.

https://youtu.be/uNbBO3yqyLA


[관련 자료]

화보/영상으로보는 CES 2019


posted by 김일 해피나눔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