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해피나눔
4차 산업혁명의 5가지 축, 한국의 디지털(소프트웨어)위기 등을 강의와 칼럼으로 전파합니다. Smart Work( 디지털 생산성 도구)로 개인과 조직의 경쟁력을 높이자고 설파합니다.김일 4차혁명트렌드랩 소장 <강의 문의>010-5285-9006
Print Friendly and PDF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2019.04.19 22:46 디지털 트렌드

■이틀 만에 10조원 번, 일본 손정의 회장과 한국■ 
 
■한국엔 왜 <황금빛 소프트웨어 플랫폼 기업>만 초기에 골라 지분투자해 거금을 버는 
손정의 같은 감각 있는 투자자가 안나올까요?■ 
 
●하드웨어 시대는 이미 저물었고, 
소프트웨어가 부가가치의 70~80%를 만들어내는 
4차산업혁명의 프레임 혁명을 읽는 기업인/투자자가 드물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By 김일 4차혁명트렌드랩 소장(전 중앙일보 디지털뉴스국장)
----------------

중국 게임 등 플랫폼 기업 텐센트의 초기에 한국기업들은 게임을 팔기만 바빴지 
 
텐센트라는 신흥 SW 거물에 지분투자할 생각을 못해, 너무 배불렀을 황금 방석을 놓쳤습니다.  
 
(투자액 4,400배 이상 대박낸  남아공 회사 사례는 아래에) 

내 회사 제품/서비스로만 돈 벌 생각을 넘어(한국기업이 한계에 이른 부분),  
글로벌 소프트웨어 기대주에 투자하는 기업/개인들이 많이 나오길 바랍니다.
----------------- 
 
세계 최대 차량공유업체  우버(Uber)가 기업공개 (IPO)를 신청하자, 
 
손정의의 소프트뱅크 시가총액은 최근 이틀 사이 1조엔(약 10조원) 늘어 132조원에 달했습니다. 
 
주가가 올해만 60% 급등. 
 
소프트뱅크는 우버(SW 플랫폼)지분 16.3%를 보유한 최대주주. 
 
손 회장은 우버에 77억달러(8조7300억원)를 투자했는데, 우버 기업공개가 완료되면 지분 가치가 2배가량 뛸 수 있다는 분석. 
 
우버는 상장 후 시가총액이 최대 1200억달러(약 136조원)에 이를 전망. 
 
소프트뱅크의 스타트업 투자 수익은 지난해 말 기준, 원금의 3배에 달한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합니다. 
 
손 회장은 차량공유 스타트업(중국의 디디추싱, 싱가포르의 그랩과 인도의 올라, 미국의 우버), 
 
공유 사무실 기업인 위워크 등에 이어 지난해엔 애견 산책 앱 웨그에 거액을 투자.  
 
모두 SW 플랫폼 기업들.  

<그림=서울경제>

인수합병으로 경영 부담을 떠안치않는 현명한 행보입니다. 
 
일본내 SW 플랫폼 기업은 한국처럼 미약해, 일본기업에는 거의 투자를 하지않습니다.
-------------- 
 
●SW 플랫폼 초기투자로 대박낸 2인 사례● 
 

1)남아프리카공화국 내스퍼스의 쿠스 베커 회장은 2001년 벼랑 끝에 몰린 창업 3년 차 기업  텐센트(중국)에 베팅했다. 
 
내스퍼스는 16년 만에 텐센트 투자 지분가치가 4,400배 이상 불어남.  
 
2)손정의 회장은 2000년 설립한 지 1년밖에 안 된 알리바바(중국)에 투자하는 결단. 
 
소프트뱅크는 17년 만에 알리바바 지분 가치가 1,723배 커졌다.(현재는 2000배 이상) 

●한국 사례●  

현대기아차 정의선 부회장은 지난해 "제조업을 넘어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재탄생하겠다"고 선언했고, 
 
그 후 7개의 국내외 모빌리티 기업에 투자를 단행해 긍정적 움직임.(대부분 소프트웨어 기업)
 
그랩(싱가포르), 미고 (미국), 카 넥스트도어 (호주), 레브(인도), 임모터 (중국), 코드 42, 메쉬코리아(이상 한국)에 거액을 투자해 정신을 차린 모습. 
 
그간 현대기아차가 <자동차도 소프트웨어산업이 된 시대>를 못따라간다는 비판이 컸습니다. 
 
http://bit.ly/2PgklQL

posted by 김일 해피나눔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11.08 21:19 4차산업혁명

■운전석 아무도 없는 ‘완전 자율주행 택시’, 구글이 내놨다■

*택시 요금의 저렴화 예고.
*자가용 필요 없는 시대의 예고.
*교통사고 사망이 희귀한 세상의 예고

구글의 자율주행차 부문 '웨이모'(Waymo)는 완전 자율차가 처음으로 공공도로에서 운행하는 모습을 11월 8일 유튜브에 공개했다.(아래에 영상)

영상에는 운행 경로가 다른 3명 승객의 탑승부터 하차까지 모습이 생생히 담겼다.

구글은 “머지않아 운전자 없는 차량이 승객을 출퇴근시키거나 아이들을 학교에 데려다주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버도 자율주행 택시를 시범 운행하고 있지만, 아직 운전석에 직원이 앉아 있다.
----------------------

■한국은 이 판에 택시 기사들 압력으로 우버 같은 차량공유 서비스를 금지하고 있는데

미국, 중국 자율주행 택시의 한국 상륙도 멀지않은 느낌이니
차량 공유 빗장 풀고, 국내 기술개발 박차 가해야■

직업은 역사상 25년마다 50%가 사라졌으니 새 직업을 만들면 됨~~~

산업혁명 때마다 없어진 직업보다 새로 생긴 직업이 훨씬 많았다.

*2분 영상: https://youtu.be/aaOB-ErYq6Y

*기사:
http://news.joins.com/article/22094144
-------------------------

■택시기사들 긴장----운전자 없는 GM 자율주행 택시, 곧 뉴욕에 등장■
http://news.joins.com/article/22022529

posted by 김일 해피나눔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6.10.19 20:51 디지털 트렌드

<공유경제, 아시아 청년에게 큰 기회다>

-인류의 삶과 경제를 확 바꾸는 공유경제-

김일/소셜미디어나눔연구소장

-내일신문에 4년째 쓰는 디지털 칼럼의 하나입니다-

모처럼 청소년들과 대화할 기회가 있었습니다. 서울 선사고, 배재고 등 요청으로 고교생들에게 [공유경제, 인류의 삶과 경제를 바꾸다]는 특강을 했습니다. 눈망울도 초롱초롱하고 반응도 적극적이었습니다.

공유경제(Sharing Economy)안쓰는 자원 등을 갖고있는 사람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빌려주어 서로 이익을 나누는, 근래 각광받는 경제 모델

양쪽을 글로벌 차원에서 또는 국가 단위에서 중개하는 IT 플랫폼이 다수 등장하면서 실행력이 큰 모델로 떠올랐습니다.

물건, 공간, 교통수단, 서비스, 지식, 재능, 시간 등을 소유가 아닌 교환, 공유, 대여 방식으로 서로 사용합니다

그래서 소유의 시대가 저물고 공유의 시대가 왔다고도 합니다.
따뜻한 자본주의로 불립니다.

지구촌에서는 시민들이 차량을 공유하는 우버(Uber),
빈 방을 관광객들에게 저렴하게 빌려주는 에어비앤비(Airbnb),
은행을 거치지않고 시민들끼리 돈을 빌리고 괜찮은 이자를 버는 렌딩클럽(Lending Club)이 대표적 성공기업입니다.

공유경제 회사들은 공장,호텔, 차 같은 자산이 전혀 없이 '연결'만으로 성공한다는 특징을 갖고있습니다. 상호 평가와 SNS, 빅데이터 등을 통해 사람들간의 '신뢰 공동체'를 만들면 성공의 문이 열립니다.



공유경제는 이런 비즈니스 모델도 있고 금전 거래 없이 공익 목적으로 물건을 나누어쓰는
협력적 소비모델(시민운동)도 있습니다

공구를 나누어쓰는 공구도서관이나 아파트내 똑똑(문 두드리는 소리)도서관, 마을 부엌 같은 공유운동이 그 것입니다.

공유경제는 미국와 영국에서 성공사례가 많습니다.
그런데 뜻밖의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닐슨이 각국 3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다른 사람에게 물건을 빌리겠다'에 동의한 비율이 유럽인 44%, 아시아태평양인 81%, 중국인 94%였습니다

<아시아인들이 공유경제에 가장 친화적임을 보여주는 국제조사 결과>

또 컨설팅사 롤랜드 버거는 최대의 공유경제는 BRIC(Brazil, Russia, India and China)에 나타날 것"이라고 예견했습니다.

그래서 공유경제는 아시아 청년들에게 큰 기회입니다.
한국 청소년들이 주변의 불편함이 무엇인가를 연구해, 공유경제 비즈니스에 적극 도전하기 바랍니다

창직(創職), 창업에 훌륭한 창구입니다. 영어로도 운영해 세계시장에 도전해야 합니다.

실제로 중국의 공유경제는 년 65%씩 폭발적 성장중입니다.
연간 참여 인구 5억명의 신성장 동력으로 정부가 공인할 정도입니다.
(차량, 자전거, 숙박, 여행택배,금융 등 연 366조원 시장)

대표 선수는 
차량 공유의 '디디추싱'과 숙박 공유의 '투자'.

      중국 정부는 2020년까지 중국 GDP의 10%이상을 기여하게 하겠다고 선언했지요.

           

             

숙박 공유 서비스 에어비앤비가 어떻게 출발했을까요?
2007
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자취방 임대료를 못내 고민하던 세 청년이 있었습니다

이들은 블로그를 만들어 매트리스 3개 임대사업을 해보기로 합니다.
80
달러씩 내고 3명의 첫 손님이 왔습니다.

빅 아이디어라고 생각한 이들은 시민들의 빈 방을 자신들의 사이트에 올리게 했습니다. 고생 끝에 소문이 나, 2009~2011년 유명 투자자들로부터 거액을 유치하며,
글로벌 플랫폼으로 발돋움합니다.

에어비앤비는 기업가치가 약
302000억원이나 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최대 호텔 체인인 하얏트의 시가총액이 약 79000억원인 것에 비교하면 놀라운 성공.

공유경제 창업이 비교적 손쉬운 것은 아이디어를 담은 앱(소프트웨어)을 만들어 사람들의 욕구를 총족시켜주면 입소문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퍼져나가는 시대이기 때문입니다

또 공장 같은 큰 투자가 필요 없고, 소프트웨어가 사업의 근간이기 때문입니다.

공유경제 모델은 온디맨드(On Demand)사업에 해당해 고객의 필요에 대해 바로 서비스를 제공할수 있어서. 약간의 브랜드가 생기면 바로 전 국민 또는 세계인이 고객이 되는 엄청난 장점이 있습니다

미니 쿠퍼등 예쁜 차를 갖추고 실비에 앱으로 차를 빌리고 운전할수 있는 쏘카’(한국)회원이 200만명으로 급증한게 그런 예입니다.

    

공유경제에 올라타는 방법은 세가지

첫째로 이용자가 돼 생활비를 절감합니다

두번째는 내 것을 내놓아 수입을 얻습니다. 영국 조사 결과 자동차를 빌려줘 시민들이 1년에 평균 293만원, 빈 방을 빌려줘서 500만원의 수익을 낸다고 합니다.

세번째는 공유경제 사업을 도모하는 것입니다. 한국 특히 서울은 국제대회에서 공유도시 특별상을 받을 정도로 공유경제가 활성화되어 있습니다.

공유경제는 저성장시대의 절실함과 각국 시민들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구축한 신뢰의 공동체가 성장의 엔진입니다

그래서 얼굴도 못본 외국인의 집에서 숙박이 가능합니다.

경제학자 제레미 리프킨은 사물인터넷 발달로 공유경제가 급부상한다. 자본주의는 주변부로 밀려날 것이라고 예언합니다.

<1조 달러 스타트업 클럽에서 공유경제 기업인 우버가 1위, 에어비앤비가 2위, 렌딩클럽이 12위를 차지>
-----------------------------
*방문해볼 사이트

공유 허브(서울시) : http://sharehub.kr 
(비즈니스 차원과 시민운동 차원에서 진행되는 여러 프로젝트들을 보고 아이디어를 얻을수 있습니다)  

경기도도 곧 '경기 쿱 협동조합'이라는 
공유적 시장경제 플랫폼을 내어놓습니다.

posted by 김일 해피나눔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