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해피나눔
4차 산업혁명의 5가지 축, 한국의 디지털(소프트웨어)위기 등을 강의와 칼럼으로 전파합니다. Smart Work( 디지털 생산성 도구)로 개인과 조직의 경쟁력을 높이자고 설파합니다.김일 4차혁명트렌드랩 소장 <강의 문의>010-5285-9006
Print Friendly and PDF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2019. 8. 21. 23:20 4차산업혁명

■아베 덕에 다양한 산업에서 일본산 축출 및 대체 작업이 자발적으로 벌어져 국민들의 분노를 실감합니다■

●오토바이 업계, 마트/편의점 업계, 바이오업계, 의료기관, 시멘트업계, 전자업계, 공학계 연구기관 등에서 벌어지는 일●(소생이 아는 것만)

수십년간 관행적으로 써왔던 일본산들이 축출돼 국내 중소기업의 활로가 될 전망입니다.

물론 4차 산업혁명시대엔 국제 분업이 필수이나 아베가 한국과의 분업을 깨는 무모하고 자해적인 도발을 해 왔으니

일본산에대한 신뢰와 의존이 깨졌습니다.

1) 오토바이
혼다, 스즈끼, 야마하 등 일본산 이륜차의 비중은 그간 국내 시장의 80%를 차지할 정도로 컸음.

국내 수입업체들은 아베의 경제 보복이 끝날 때까지 수입을 전면 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손해 감수)

이륜차 수입업체 33개로 구성된 한국수입이륜차환경협회가 가두시위를 하며 발표.

2)마트업계, 일제 퇴출 이어 식품재료도 퇴출 선언.

대형마트 편의점 수퍼 등 5만곳 이상이 이미 제품을 퇴출시킨데 이어 2단계 운동. 

한국마트협회가 이번에는 일본산 첨가물과 식품원자재 842개 목록을 식약처로부터 받아 조사에 착수. 

이르면 다음 달 중순쯤 결과를 공개할 예정입니다.

마트협회 홍춘호 정책이사는 "이미 일부 식재료의 공장 소재지가 원전사고가 난 후쿠시마현에 인접한 이바라키현과 도치기현 등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힘.

3) 바이오 제약 분야
대표 바이오 기업인 셀트리온의 경우 일본에서 수입하던 원부자재 20종을 전면 교체 선언해 불을 당김.

많이 쓰는 바이러스 필터도 GC녹십자 등 여러 업체가 수입선 다변화에 나섰다.

다행히 바이오에서는 상대적으로 일본 영향이 아주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4)의료기관(의료기기)
대형 병원 등 의료기관들도 일제 의료기기 교체작업에 자발적으로 들어갔다.

의사들도 가세한 것.

5)시멘트업계
일본산 석탄재 대체작업을 진행중.

6) 공학계 연구기관 
일본산 기기 대체 연구중

7) 전자업계
PC 등 부품에서 일본산 스크린 중.

PC는 의존도가 거의 없는 아주 것으로 나타남.
ㅡㅡㅡㅡ

이쯤 되면 한국 산업계에 자극과 기회를 준 ●아베에게 탱큐●입니다.

<다른 산업도 아시는 동향 있으면 올려주세요>

취합해보겠습니다.

posted by 김일 해피나눔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8. 11. 22:22 4차산업혁명

■한/일 경제 갈등에서 아베가 퇴로를 찾는 분위기로 반전됐다고 보입니다■ 
 
●4가지 관전 포인트입니다●
------------ 
 


●1)글로벌 반도체 생산 분업구조에서 일본 탈락 현실화에 놀람●

한국 반도체회사들의 예상밖 전광석화같은 탈 일본 소재 확정에 쇼크.(한달내 완료) 
 
한국 양대 반도체 회사는 일본 소재의 납품 안정성을 불신하게돼, 200여가지 일본 소재 및 약품을 공정에서 100% 배제하는 조치 단행. 
 
(진작, 소재 중소기업 육성하고 수입선 다변화를 했어야 할 일) 

S전자는 일본 재료를 사용, 가공해 납품하겠다는 협력기업들 제안도 "1%도 들어가면 안된다"고 거절했다는 보도.
(완벽한 탈 일본화 단계)

한국 산업경쟁력의 도약을 무시하고 30년전 한국을 생각한 아베의 결정적 오판.

이에 따라 반도체의 전방산업(소재/부품/장비 납품)을 맡고있던 일본의 수백개 기업은 타격 불가피.
ㅡㅡㅡㅡ 
 
●2)일본 정부, 후폭풍 놀라 <오판>인정 시작● 
 
마이니치신문은 오늘 일본 정부 관계자가 대(對)한국 수출규제에 후폭풍이 거센 데 대해 '예상 밖 큰 소동'이라며 '오판'을 인정했다고 보도.
 
아베의 신망받는 국제정치학자인 나카니시 히로시(中西寬·56) 교토대 교수는 오늘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일본 정부로선 한국 내 ‘반일’ 여론을 더 강하게 만드는 조치는 기본적으로 취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힘.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오르고, 야당과 경제계까지 가세하고, ‘항일 보이콧’ 움직임이 확대되면서 문화 교류까지 중단되는 현재의 상황은 일본 정부의 당초 예상을 뛰어넘은 것”이라고 설명. 

한국과 관광 교류가 더 줄어드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 또한 커지고 있다고 밝힘. 
 
미국 중재와 관련, 그는 "일본은 ‘중재하지 말라’는 뜻을 미국에 계속 전달해왔다"고 토로. 
------------- 
 
●3)일본 소재/부품 기업들 충격 속 아베 정부에 <정책 전환>호소중● 
 
중앙일보 등은 "일본 업체들이 자국 정부에 한국이외로의 수출이 쉽지 않다는 탄원을 전달했고 일본 정부도 사태의 심각성 파악에 들어간 것으로 안다"고 보도. 
 
일본 스텔라케미파나 모리타화학공업 등은 감산 위기에 직면한 것으로 알려짐.   
 
일본 기업들이 한국 수출규제를 사전에 알지못해 허술한 밀실 공작임을 뒷받침.
------------------- 
 
●4)포토레지스트(감광액) 1개 품목 허가는 한국 반도체 업체의 블랙리스트로  
 
일본 기업들의 <납품이 차단>되는 상징적 품목이 된 것을 깨달은 데 대한 아베의 후퇴 뜻 표현● 
 
'왜 하나만 풀었나'에 여러 해석이 나왔지만 소생은 위 해석이 핵심이라고 봅니다. 

한국 반도체 기업은 이미 납품에서 퇴출시켰는데 "특별히 수출 허가한다"는 발표이니 어처구니 없는 쇼.
 
포토레지스트는 아직 한국에서 많이 쓰지않는 것이라 품목 선정도 어설펐고,  
 
한국 반도체 회사들이 바로 벨기에 등에서 재고를 확보. 
 
또 국내 소재 업체도 예상보다 빨리 국산화를 진행하고있음.
---------------- 
 
<맺는 말>
반도체 산업사슬에서 일본은 완제품 경쟁에서 27년전 한국에 완패했고 전방산업으로 버텨왔는데
이번에 그것마저 [아베(로 인한)파산]사태를 자초. 
 
저무는 일본의 뒷모습입니다. 
 
납세자(시민/기업시민)의 정치/정부 통제 불능인 정치후진국.
 
Energetic Korea 만세 ! 
 
대세는 기운 것 아닌가요? 
 
●국민의 힘과 산업경쟁력의 힘● 
 
다만 아베의 최소 체면은 살려주는 한국정부의 대국다운 제스처가 필요합니다.
------------- 
 
국민 운동도 <반일>보다는 <반 아베><No 아베>가 합당해 보입니다. 
 
일본 시민과는 연대해야. 

posted by 김일 해피나눔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